“컨디션 좋다” kt 캠프서 묵묵히 훈련 중인 강정호 [캠프스케치]

매경닷컴 MK스포츠(美 투손) 안준철 기자

18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투손 키노 스포츠콤플렉스에서 열리고 있는 프로야구 kt위즈 스프링캠프에는 검은색 티셔츠와 반바지 차림에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모자를 쓴 이가 유독 눈에 띄었다. 아직 소속팀을 구하고 있지 못한 강정호(33)였다.

강정호는 지난 13일(현지시간)부터 kt 캠프에 합류해 몸을 만들고 있다. 강정호는 현재 소속팀을 구하지 못한 무적(無籍) 신세다. 지난해 8월 피츠버그에서 방출된 후 소속팀을 구하지 못했다. 음주운전 때문에 KBO리그 복귀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빅리그 도전이 일단 강정호 앞에 놓여진 과제다. 다만 홀로 훈련하긴 힘든 노릇이다. 그래서 이숭용 kt 단장을 통해 캠프 합류를 부탁했다.



이숭용 단장은 이강철 감독과 주장 유한준을 통해 선수단의 의중을 물은 뒤 강정호의 합류를 허락했다. 이숭용 단장은 현대 유니콘스와 넥센 히어로즈 현역 시절 강정호와 함께 생활했다. 주장 유한준도 마찬가지다. 이강철 감독은 광주일고 선배이고, 넥센 시절 수석코치로 호흡을 맞췄다.


이강철 감독은 “빨리 팀을 구해야 하지 않겠냐”라며 안쓰러운 표정으로 강정호를 지켜봤다. 이숭용 단장은 “그라운드에서 훈련하는 게 5개월 만이라더라. 그 동안 마음고생이 심했을 것이다”라며 “오랜만에 봤는데, 몸이 더 단단해져 있더라. 곧 베테랑 선수들과 식사를 함께 할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이날 강정호는 야수조와 함께 오전부터 몸을 풀고 수비훈련에 나섰다. 펑고 훈련 때는 절친 황재균(33)과 함께 3루 자리에 섰던 강정호는 이후 따로 유격수 포지션에서 펑고를 받으며 타구 처리에 집중했다.





이날은 타격 훈련은 따로 하진 않고, kt선수들의 타격 훈련을 배팅게이지 뒤에서 지켜봤다. kt 외국인 타자 멜 로하스 주니어(30)와는 영어로 길게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이강철 감독과도 따로 대화를 나눴다.

묵묵히 훈련을 했지만, 표정은 밝았다. 캠프를 찾은 미국 현지팬들의 사인 요청에는 흔쾌하게 응했다. 다만 말은 아꼈다. 물론 컨디션이 좋냐는 질문에는 “좋다”며 환한 표정으로 답했다. 강정호는 오전 훈련을 마친 뒤 캠프를 떠났다. kt관계자는 “같이 식사는 하지 않고, 오전 훈련만 하고 간다”고 설명했다. jcan1231@maekyung.com

신재은, 파격 노출 비키니 입고 자전거 주행
휘성 약물 직거래 영상공개 "주사기·약병이.."
이예진, 글래머 비키니 화보·영상 공개
정부, 김재중 코로나 거짓말에 “SNS 신중하라”
미스맥심 엄상미, 남다른 애플힙과 넘치는 볼륨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