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전 임창우 골-2차전 이명주 도움…UAE 알 와흐다 ACL 선전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알 와흐다(아랍에미리트)가 ‘태극전사’의 활약에 힘입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서 순항하고 있다. 이번 대회에서 터뜨린 2골 모두 한국인이 직접 관여했다.

알 와흐다는 17일(이하 현지시간) 이라크 아르빌에서 열린 알 쇼르타(이라크)와의 2020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1-0으로 이겼다.

시종일관 알 쇼르타의 파상공세에 고전하던 알 와흐다는 육탄 방어로 버텨냈다. 그리고 후반 43분 극장골을 터뜨렸다. 이명주(30)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올린 공을 토트넘 홋스퍼 유스 출신 폴 조제 음포쿠가 머리로 받아 넣었다.


지난 10일 알 아흘리(사우디아라비아)전(1-1 무)에서 극적인 동점골을 넣은 임창우(28)도 풀타임을 뛰며 알 와흐다 승리에 이바지했다. 임창우는 후반 30분 이스마일 마타르의 프리킥을 헤더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1차전 임창우의 골과 2차전 이명주의 도움으로 승점 4를 챙긴 알 와흐다는 A조 2위를 기록했다. 다득점에서 1골 앞선 알 아흘리(승점 4)가 A조 1위다.


한편, 디펜딩 챔피언 알 힐랄(사우디아라비아)은 바페팀비 고미스의 2골로 샤밥 알 아흘리(아랍에미리트)를 2-0으로 꺾었다. 중앙 수비수로 90분을 뛴 장현수는 2경기 연속 무실점 수비를 펼쳤다.

고미스는 총 3골로 오가와 게이지로(비셀 고베)와 득점 부문 공동 선두에 올랐다. B조는 2승의 파흐타코르(우즈베키스탄)와 알 힐랄(이상 승점 6)이 멀리 달아났다. rok1954@maekyung.com

오또맘, 비키니 사진 도용 계정에 분노 폭발
‘무도 출연’ 의사 김현철 사망…향년 45세
모델 최소미, 핑크빛 섹시 비키니 영상 화제
휘성, 상습적 프로포폴 의혹에 이틀째 침묵
‘머슬퀸’ 이연화, 넘치는 볼륨과 눈부신 미모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