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방위대’ 김구라·김형준·전진, 태백 연탄공장→거제 알로에 농장까지 도전ing

매경닷컴 MK스포츠 손진아 기자

‘지구방위대’ 김구라, 김형준, 전진이 몸살을 부르는 삶의 현장에 뛰어든다.

오는 20일 오후 방송되는 MBN 예능프로그램 ‘지구방위대’ 2회에서는 고강도의 노동에 도전하는 지구 방위대 멤버들의 모습이 펼쳐진다고 해 관심이 집중된다.

먼저 김구라, 김형준, 전진은 강원도 태백시에 위치한 연탄공장에 찾아가 연탄 1,000장을 만들고 배달까지 하는 초 고난이도 임무에 도전한다. 이 과정에서 멤버들의 허당기 넘치는 모습은 물론, 시골의 넉넉한 인심과 보람찬 노동의 결과까지 흥미진진하게 그려져 다채로운 볼거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김형준과 전진이 작업을 수행하던 중,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실제 위기 상황까지 벌어져 긴장감을 더한다. 일터에서 일어날 수 있는 돌발 상황에 과연 지구 방위대가 어떻게 대처하는 법을 배워 나갈지 시선이 쏠린다.


뿐만 아니라 연탄공장에서의 혹독한 체험을 뒤로 한 멤버들이 향하는 곳은 고도의 숙련이 필요한 고기잡이배와 보기만 해도 무시무시한 알로에 농장으로, 결코 만만찮은 임무들이 계속해서 이들을 기다린다고.


과연 김구라, 김형준, 전진이 자신들의 한계치를 시험하는 고강도 노동을 통해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호락호락하지 않은 삶의 현장에 던져진 멤버들의 고군분투에 귀추가 주목된다. jinaaa@mkculture.com

신재은, 파격 노출 비키니 입고 자전거 주행
휘성 약물 직거래 영상공개 "주사기·약병이.."
이예진, 글래머 비키니 화보·영상 공개
정부, 김재중 코로나 거짓말에 “SNS 신중하라”
미스맥심 엄상미, 남다른 애플힙과 넘치는 볼륨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