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참3’ 11살 연상 남친, 밤 10시면 연락두절? 주우재 “다 불 질러버려야”

매경닷컴 MK스포츠 손진아 기자

‘연참’의 판도를 바꿀 대반전 연애담이 찾아온다.

18일 오후 방송되는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시즌3’ 7회에서는 11살 연상의 남자친구와 연애 중인 고민녀의 사연이 스튜디오를 뒤흔든다.

고민녀는 비싼 선물은 물론 자신을 늘 데리러오는 지극정성 남친과 행복한 연애를 시작한다. 11살 나이 차이지만 업계 선배이기도 한 남친의 따뜻한 챙김을 받으며 하루하루 달콤한 일상을 이어갔다고.



하지만 남친의 유일한 단점이 있었으니 밤 10시면 연락이 두절된다는 것. 또한 친구 결혼식에 왔다는 이야기도 당일에 알려줄 정도로 자신의 일상을 세세히 공유하지 않아 고민녀를 서운하게 만들었다고 한다.


그러던 어느 날 고민녀는 우연히 남친의 아이디와 비슷한 SNS 계정을 발견하게 되고 상상도 못했던 진실을 알게 된다. 수많은 사진과 댓글들을 본 고민녀는 눈으로 보고도 믿을 수 없는 사실에 큰 충격에 빠지게 됐다고.

이 같은 사연에 스튜디오는 경악을 금치 못하며 대혼란에 휩싸였다고 한다. 특히 남친의 변명 퍼레이드에 프로 참견러들은 단체 뒷목을 잡는 상황이 펼쳐졌다고 해 궁금증이 쏠린다.

김숙은 “너무 무서운 사람”이라며 공포에 질린 표정을 감추지 못했고, ‘연애박사’ 곽정은은 “인간이 여기까지 갈 수 있구나”라며 씁쓸해 했다고. 뿐만 아니라 주우재는 “그냥 다 불 질러 버리세요”라며 좀처럼 흥분을 가라앉히지 못했다고 전해져 과연 어떤 사연이 펼쳐졌을지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특히 동종 업계에 있는 상황인 만큼 고민녀의 미래에 대한 고민까지 고려해야 했던 프로 참견러들은 그 어느 때보다도 신중하고 냉철한 참견을 펼쳤다고 해 기대감을 높인다. jinaaa@mkculture.com



오또맘, 비키니 사진 도용 계정에 분노 폭발
‘무도 출연’ 의사 김현철 사망…향년 45세
모델 최소미, 핑크빛 섹시 비키니 영상 화제
휘성, 상습적 프로포폴 의혹에 이틀째 침묵
‘머슬퀸’ 이연화, 넘치는 볼륨과 눈부신 미모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