틸다 스윈튼, 美 드라마 ‘기생충’ 출연 물망…세 번째 호흡될까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노을 기자

영국 출신 배우 틸다 스윈튼이 봉준호 감독이 책임 프로듀서로 참여하는 미국 드라마 ‘기생충’ 여주인공 물망에 올랐다.

13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일루미너디는 “틸다 스윈튼이 ‘기생충’의 HBO 드라마에 장혜진이 맡았던 충숙 역으로 출연한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HBO 드라마 ‘기생충’은 총 6부작으로 제작될 예정이며, 틸다 스윈튼과 더불어 마크 러팔로도 출연 물망에 올라 논의 중이다.



틸다 스윈튼의 드라마 ‘기생충’ 출연이 확실하다면 봉 감독과 세 번째 호흡이 된다. 앞서 두 사람은 영화 ‘설국열차’(2013), ‘옥자’(2017)를 함께 했다.


드라마 ‘기생충’의 제작 총괄은 봉 감독과 ‘빅쇼트’ ‘바이스’를 연출한 아담 맥케이 감독이 공동으로 맡을 예정이다.

한편 ‘기생충’은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을 수상했다. sunset@mkculture.com



현아, 속옷 화보 공개…명불허전 섹시
아이유, 악플러 고소 후 순차적 처벌 중
미스맥심 이아윤, 파격적인 원피스…넘치는 볼륨
임현주 아나운서 ‘노브라 생방송’…“자유롭다”
모델 신재은, 가슴골 드러낸 누드톤 드레스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