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 마로니에 신윤미 “‘칵테일 사랑’ 찾기 위해 법정 소송까지 했다”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슈가맨3’ 신윤미가 ‘칵테일 사랑’에 대해 언급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 3’에서는 ‘칵테일 사랑’을 부른 마로니에 신윤미-권인하가 슈가맨으로 출연했다.

이날 권인하는 “마로니에 공원에 버스킹 하기 위해 많은 팀이 주말에 나왔다. 기획자 김선민이 아이디어를 얻어서 마로니에를 결성했다”고 말했다.



신윤미는 “프로젝트 그룹이다. 각각 가수가 앨범을 위해 만났다”라고 덧붙였다. 권인하 역시 “프로젝트 그룹을 위해 만들어진 시초가 마로니에”라고 전했다.


마로니에의 ‘칵테일 사랑’은 1994년 발매 후 큰 인기를 얻었고, 골든컵을 수상했다고. 신윤미는 “여름에 레게 음악이 많이 나왔다. 당시 투투의 ‘일과 이분의 일’가 나왔다”고 말했다.

하지만 신윤미는 방송 활동을 하지 않았다. 그는 “레코드사랑 계약이 끝나고 미국으로 갔다. 이후 인기가 생겼다. 방송국이나 기획사 측은 가수가 없는 어떡하나 해서 다른 가수를 세우자고 하자고 했다더라. 하다못해 CD에는 내 이름이 들어가 있나. 그래서 법정 소송을 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mkculture@mkculture.com

최현석 딸 최연수, 파격 시스루…글래머 섹시녀
배우 이솔이, #박성광 예비신부 #이웃의 수정씨
맥심 모델 신재은 아찔한 비키니…폭발적 볼륨
김정균♥정민경 6월 결혼…러브스토리 공개
오채원, 비키니 그랑프리 우승자다운 볼륨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