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가 사람을 만는다”…‘도시어부2’ 남보라, 노피쉬 굴욕에 승부욕 활활

매경닷컴 MK스포츠 손진아 기자

배우 남보라가 ‘노피쉬’의 굴욕을 딛고 설욕전에 나선다.

오는 20일 오후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 대항해시대’(이하 ‘도시어부’ 시즌2) 10회에서는 두 MC 이덕화와 이경규가 다이나믹 듀오, 남보라와 함께 뉴질랜드 두 번째 낚시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진다.

낚시 1년차인 남보라는 지난 방송에서 당차고 싹싹한 긍정 에너지를 폭발시키며 시청자의 눈도장을 받았지만, 낚시에서는 이렇다 할 기록을 남기지 못해 아쉬움을 드러낸 바 있다.



두 번째 낚시 대결에 나선 남보라는 출조 직전 “오늘 전쟁이에요, 부수어 버리겠어!”라며 황금배지에 대한 남다른 승부욕을 드러냈다고.


남보라는 좀처럼 입질이 오지 않음에도 “반전 스토리를 원하세요? 끝날 때까지 끝난 것이 아닙니다”라며 희망을 놓지 않은 것은 물론 “꼭 잡고 말겠다. 아이 캔 두잇!”이라며 끈기 있게 낚싯대를 붙잡고 버텼다고 해 궁금증이 쏠린다.

바로 그때, 명랑소녀의 한계 없는 긍정 매력에 용왕도 감동했는지 남보라의 낚싯대에서 심상치 않은 입질이 왔다고. 이에 남보라는 “눈물 날 거 같다. 침착해야 돼!”라며 “고기가 사람을 만드는 게 맞네요. 하하하하”라며 저세상 텐션을 폭발시키며 선상을 접수했다.

남보라의 입질에 이덕화는 “와 미쳤다 미쳤어!”라며 자신의 일처럼 기뻐했고, 이경규는 “쟤 좀 재워라. 환장하겠다”라며 짜증을 폭발시키며 극과 극 반응을 보여 폭소를 자아냈다. jinaaa@mkculture.com

오또맘, 비키니 사진 도용 계정에 분노 폭발
‘무도 출연’ 의사 김현철 사망…향년 45세
모델 최소미, 핑크빛 섹시 비키니 영상 화제
휘성, 상습적 프로포폴 의혹에 이틀째 침묵
‘머슬퀸’ 이연화, 넘치는 볼륨과 눈부신 미모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