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서 “‘콜’ 촬영장, 할리우드 진출보다 더 즐거웠다” [MK★현장]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신사동)=김노을 기자

배우 전종서가 영화 ‘콜’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16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영화 ‘콜’ 제작보고회가 열린 가운데 이충현 감독과 배우 박신혜, 전종서, 김성령, 이엘이 참석했다.

이날 전종서는 “미래를 바꾸려는 살인마 영숙을 연기했다. 영숙이라는 캐릭터가 감정이 과열되어 있고 공격적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감독님과 사전에 시나리오에 대해 많은 대화를 나눈 게 큰 도움이 됐다”고 회상했다.


또 “촬영할 때는 오히려 별다른 대화 없이 작은 사인 없이 서로의 의도를 알아차리며 수월하게 촬영했다”고 설명했다.

전종서는 지난해 영화 ‘모나리자 앤드 더 블러드문’ 출연 소식을 알리며 본격적인 할리우드 진출에 나섰다.

이에 대해 그는 “할리우드에 가긴 했지만 저는 ‘콜’ 촬영이 정말 재미있었다. ‘콜’에 모든 것을 걸었다”며 기대를 높였다. sunset@mkculture.com

오또맘, 비키니 사진 도용 계정에 분노 폭발
‘무도 출연’ 의사 김현철 사망…향년 45세
모델 최소미, 핑크빛 섹시 비키니 영상 화제
휘성, 상습적 프로포폴 의혹에 이틀째 침묵
‘머슬퀸’ 이연화, 넘치는 볼륨과 눈부신 미모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