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측 “인도 영화 ‘민사라칸나’ 표절? 아는 바 없다”(공식)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노을 기자

인도의 한 영화제작자가 ‘기생충’(감독 봉준호)의 표절을 주장한 가운데 배급사 측은 “아는 바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CJ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8일 오후 MK스포츠에 “표절 관련해서 아는 바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별도의 연락도 없었으며, 해당 이슈 또한 언론을 통해 알았다”고 말을 아꼈다.



앞서 인도 매체 인디아투데이는 15일(현지시간) “1999년 영화 ‘민사라 칸나’를 제작한 PL 테나판이 ‘기생충’이 자신의 영화를 표절했다며 소송을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영화제작자는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아카데미가 치러진 후 ‘기생충’을 관람했는데 우리 영화의 내용과 유사하다”며 “현재 첸나이 소재 변호사와 논의를 마쳤으며, 국제 변호사를 선임해 수일내 고소 진행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생충’은 지난달 말 인도에서 개봉한 뒤 일부 인도 관객들은 가족 전원이 한 집에 취직하는 설정이 ‘민사라 칸나’와 흡사하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sunset@mkculture.com

오또맘, 비키니 사진 도용 계정에 분노 폭발
‘무도 출연’ 의사 김현철 사망…향년 45세
모델 최소미, 핑크빛 섹시 비키니 영상 화제
휘성, 상습적 프로포폴 의혹에 이틀째 침묵
‘머슬퀸’ 이연화, 넘치는 볼륨과 눈부신 미모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