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22주차 배지현, 남편 찾아 훈련장行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아내 배지현(33) 전 아나운서가 무거운 몸을 이끌고 훈련장에 얼굴을 비춰 눈길을 끌었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 위치한 블루제이스 컴플렉스에서 첫 공식 훈련을 소화했다. 이날 불펜 투구 33구를 소화하고 체력 훈련 등을 가졌다.

현재 배지현 전 아나운서는 임신 22주차임에도 불구하고 훈련장을 찾았다. 배가 살짝 부른 모습이었다.



류현진은 배지현 전 아나운서와 2018년 1월5일 결혼식을 올렸다. 둘은 2015년부터 공개 연애를 하다 부부가 됐다.


배지현은 SBS Sports(2010~2014년)와 MBC Sports+(2015~2017년)에서 아나운서로 활동했다. 결혼 후에는 내조에 전념하고 있으며 지난해 10월 임신 소식을 알렸다.

dan0925@maekyung.com



현아, 속옷 화보 공개…명불허전 섹시
아이유, 악플러 고소 후 순차적 처벌 중
미스맥심 이아윤, 파격적인 원피스…넘치는 볼륨
임현주 아나운서 ‘노브라 생방송’…“자유롭다”
모델 신재은, 가슴골 드러낸 누드톤 드레스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