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빌보드 “마마무 문별, 솔로 앨범 통해 정체성 드러냈다” 호평

매경닷컴 MK스포츠 손진아 기자

마마무 문별의 솔로앨범이 해외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최근 미국 유명 매체 빌보드는 문별의 두 번째 미니앨범 'DARK SIDE OF THE MOON'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빌보드는 "최근 K팝 시장에서 가장 두드러진 활약을 펼치고 있는 마마무가 솔로 앨범을 통해 멤버 개인의 정체성을 드러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담한 사운드와 스타일로 가수 겸 래퍼로서의 문별의 이중성을 강렬하게 보여준다. 뮤직비디오 속 군인과 여왕의 모습을 오가는 문별의 연기력이 돋보이며, 음악을 통해 여성의 힘에 대한 관점을 전달하는 마마무의 유산을 이어간다"라고 호평했다.



뿐만 아니라 문별의 새 미니앨범 'DARK SIDE OF THE MOON'은 지난 14일 발매 이후 싱가포르, 홍콩, 대만, 캄보디아 등 전 세계 4개 지역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 1위에 오르며 막강한 글로벌 영향력을 입증했다.


이외에도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태국, 베트남 2위, 필리핀 4위, 멕시코 5위까지 총 10개 지역 TOP5에 진입했다.

이처럼 문별의 새 미니앨범 'DARK SIDE OF THE MOON'로 국내 주요 음원차트 상위권에 안착한 데 이어 해외 차트까지 섭렵하며 K팝을 대표하는 글로벌 걸그룹의 위엄을 드러냈다.

더욱이 문별은 발매 첫날에만 5만 9천장 이상의 판매고를 올리며 역대 여자 솔로 아티스트 초동 판매량 4위를 기록하는 등 성공적인 솔로 활동의 청신호를 밝혔다.

타이틀곡 '달이 태양을 가릴 때 (Eclipse)'는 내면의 이중성을 달이 태양을 가리는 '일식'에 빗댄 힙합 댄스 곡으로, 두 개의 자아가 내면에서 충돌하는 모습을 강렬하고 펀치감 있는 비트로 표현했다.

선과 악을 각각 '몬스터'와 '문스타'로 형상화한 것이 특징으로, 선명한 대비를 통한 1인 2얼굴 콘셉트와 함께 파워풀한 퍼포먼스로 호평을 얻고 있다. jinaaa@mkculture.com

오또맘, 비키니 사진 도용 계정에 분노 폭발
‘무도 출연’ 의사 김현철 사망…향년 45세
모델 최소미, 핑크빛 섹시 비키니 영상 화제
휘성, 상습적 프로포폴 의혹에 이틀째 침묵
‘머슬퀸’ 이연화, 넘치는 볼륨과 눈부신 미모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