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자 투표 조작 의혹’ 엠넷 ‘아이돌학교’ 제작진, 구속영장 기각

매경닷컴 MK스포츠 손진아 기자

시청자 투표 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엠넷 아이돌 육성 프로그램 ‘아이돌학교’ 제작진 2명의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임민성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7일 ‘아이돌학교’ 제작진 김 CP 등 2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법원은 “현 단계에서 구속 사유와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영장 기각 사유를 밝혔다.



경찰은 지난해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시리즈의 시청자 투표 조작 논란이 불거지자 수사에 착수한 뒤 ‘아이돌학교’로 수사를 확대했다.


‘아이돌학교’(2017)는 유료 시청자 득표수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12일 ‘아이돌학교’ 업무방해와 사기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날 오전에는 ‘아이돌학교’ 제작진에 대한 영장 실질심사가 열렸다.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낸 김 CP 등 2명은 ‘투표 조작 혐의를 인정하냐’ 등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jinaaa@mkculture.com

오또맘, 비키니 사진 도용 계정에 분노 폭발
‘무도 출연’ 의사 김현철 사망…향년 45세
모델 최소미, 핑크빛 섹시 비키니 영상 화제
휘성, 상습적 프로포폴 의혹에 이틀째 침묵
‘머슬퀸’ 이연화, 넘치는 볼륨과 눈부신 미모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