습한 날씨, 공사중인 훈련장...류현진은 "내가 적응해야" [현장스케치]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더니든) 김재호 특파원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새로운 좌완 선발 류현진(32)이 공식 훈련을 시작했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 위치한 블루제이스 컴플렉스에서 첫 공식 훈련을 소화했다. 이날 그는 불펜 투구 33구를 소화하고 체력 훈련 등을 가졌다.

이번 시즌 토론토의 훈련은 특이하게 진행되고 있다. 시범경기 홈구장 TD볼파크에서 선수단을 소집해 버스로 10분 정도 이동해 훈련을 진행한다.



토론토가 기존 마이너리그 훈련장을 확장해 조성중인 컴플렉스는 아직 공사가 완료되지 않았다. 공사 인부가 오고가는 어수선한 환경 속에서 훈련을 진행했다. 선수들이 버스를 타고 이동해야 하는 것도 컴플렉스 내 클럽하우스가 아직 완공이 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번 캠프까지는 이같은 어색한 일정을 소화해야 한다.


류현진은 이번이 플로리다에서 경험하는 첫 스프링캠프다. 플로리다는 애리조나와 달리 날씨가 덥고 습하다. 몬트리올 엑스포스 선수 시절 플로리다에서 스프링캠프를 했던 김선우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은 "날씨가 덥다보니 집에 들어오면 에어컨 전원부터 누르게 된다. 몸이 무겁게 느껴진다. 시차도 적응해야 할 것"이라며 류현진이 새로운 캠프 환경에 적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류현진도 훈련을 마친 뒤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애리조나보다는 습하고 땀도 많이 난다"며 날씨에 차이가 있음을 인정했다. 그러면서도 "선수인 내가 적응해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도 이 팀이 처음이고, 내가 적응해야 할 부분이라 생각한다. 그래도 버스로 이동하는 시간동안 재밌었다. 내년부터는 안그런다고 하니 올해는 적응해야한다"고 덧붙였다.





류현진의 불펜 투구를 지켜 본 피트 워커 투수코치는 "생각했던 것보다 세게 던졌다"며 놀랐지만, 류현진은 "처음이라고 해서 보여주려고 한 것은 아니고 지금 몸 상태에 맞게 던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 차례 더 불펜 투구를 소화한 뒤 라이브BP를 거쳐 시범경기에 등판할 예정이다. 등판 일정에 대해서는 "팀에서 발표할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greatnemo@maekyung.com







최현석 딸 최연수, 파격 시스루…글래머 섹시녀
배우 이솔이, #박성광 예비신부 #이웃의 수정씨
맥심 모델 신재은 아찔한 비키니…폭발적 볼륨
김정균♥정민경 6월 결혼…러브스토리 공개
오채원, 비키니 그랑프리 우승자다운 볼륨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