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성빈 “스켈레톤 월드컵 10승 달성 기쁘다”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성범 기자

‘아이언맨’ 윤성빈(26·강원도청)이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IBSF) 월드컵 10번째 금메달을 획득한 것에 만족감을 나타냈다.

윤성빈은 5일(한국시간) 2019-20 IBSF 월드컵 3차 대회에서 시즌 첫 우승을 차지했다. 마틴 두쿠르스(51승·라트비아)와 알렉산더 트레티야코프(13승·러시아)에 이어 IBSF 월드컵 스켈레톤 부문 통산 10승을 달성했다.

매니지먼트사 올댓스포츠를 통해 윤성빈은 “시즌 초반보다 경기력이 많이 올라왔다. 2020년을 시작하면서 의미 있는 월드컵 10번째 금메달을 얻게 되어서 기분이 좋다. 남은 대회에서도 지금처럼 계속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윤성빈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과 IBSF 세계선수권 은(2016)·동(2019)으로 4년 만에 스켈레톤 메이저대회 1~3위를 모두 경험하며 한국 동계스포츠 역사를 새로 썼다.


한국은 2019-20 스켈레톤 월드컵 3차 대회에서 김지수(26·강원도청)가 6위, 정승기(21·가톨릭관동대학교)가 9위를 차지하며 출전 국가대표 전원이 톱10에 들었다.

영상=All That Sports 제공

mungbean2@maekyung.com

오또맘, 비키니 사진 도용 계정에 분노 폭발
‘무도 출연’ 의사 김현철 사망…향년 45세
모델 최소미, 핑크빛 섹시 비키니 영상 화제
휘성, 상습적 프로포폴 의혹에 이틀째 침묵
‘머슬퀸’ 이연화, 넘치는 볼륨과 눈부신 미모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