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정 “초대 쇼트트랙 4대륙선수권 종합우승 기뻐”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성범 기자

여자쇼트트랙 최민정(22)이 2년 만에 국제대회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최민정은 13일(한국시간) 2020 국제빙상연맹(ISU) 쇼트트랙 4대륙선수권 1000m와 3000m 슈퍼파이널, 계주 정상에 올랐다. 전날 500·1500m 제패에 이어 대회 전 종목 금메달을 획득했다.

쇼트트랙 4대륙선수권은 ISU가 올해 새롭게 연 국제대회다. 최민정은 4관왕을 차지한 2018년 세계선수권 이후 처음으로 국제대회 종합우승자가 됐다.



최민정은 소속사 ‘올댓스포츠’를 통해 “새해 첫 그리고 처음 개최된 대회에서 우승해 더욱 뜻깊다. 주변에서 많이 응원해주신 덕분에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어 기쁘다. 3월에 있을 세계선수권 대회까지 컨디션을 끌어올려 계속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다짐했다.


2018년 세계선수권 개인종합 우승과 평창동계올림픽 2관왕으로 전성기를 구가한 최민정은 2019년 세계선수권에서도 금2·은2로 개인종합 2위에 오르며 건재를 입증했다.





영상=All That Sports 제공

mungbean2@maekyung.com

오또맘, 비키니 사진 도용 계정에 분노 폭발
‘무도 출연’ 의사 김현철 사망…향년 45세
모델 최소미, 핑크빛 섹시 비키니 영상 화제
휘성, 상습적 프로포폴 의혹에 이틀째 침묵
‘머슬퀸’ 이연화, 넘치는 볼륨과 눈부신 미모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