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국, 만 40세 시장가치 1위…음바페·메시·호날두 동 나이대 1위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K리그 전설’ 이동국(전북)이 만 40세 축구선수 중 시장가치 세계 1위를 기록했다.

독일 이적시장 전문매체 ‘트란스퍼 마르크트’는 15일(한국시간) 만 16세부터 40세까지 나이별 시장가치가 가장 높은 선수를 선정했다. 이동국이 만 40세 선수 중 이름을 올렸다. 2019시즌 9골 2도움으로 여전한 기량을 과시했다.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는 만 21세 선수와 더불어 시장가치가 제일 높은 선수로 평가받았다. 그의 시장가치는 자그마치 2억유로(약 2780억원)다.



바르셀로나 공격수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가 만 32세 선수에서 시장가치가 1억4000만유로(1795억원)로 제일 높다. 7500만유로(962억원)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는 시장가치에서 만 35세 선수 중 가장 높다.


1월 이적시장에서 AC밀란으로 이적한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스웨덴)가 만 38세 선수 중 350만유로(약45억원)로 제일 높다.

토트넘 홋스퍼에서는 델레 알리(만 23세·1억5000만유로)와 해리 케인(만 26세·9000만유로)이 동 나이대 시장가치가 높은 선수에 올랐다. dan0925@maekyung.com

미스맥심 엄상미, 남다른 애플힙과 넘치는 볼륨
장미인애, 정부 원색적 비난 후 韓 은퇴 선언?
한선화, 발리에서 뽐낸 섹시 비키니 자태
前 프로야구선수 강병규, SNS 잇단 논란
DJ소다, 파격 노출…볼륨 드러낸 오프숄더 패션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