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진서연, 코로나19 사태에 정부 비판…“소신발언”vs“경솔” [MK★이슈]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코로나19 확산에 박명수, 조장혁, 진서연, 한상진 등 일부 스타들이 정부를 향한 소신발언을 했다.

먼저 박명수는 지난 25일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마스크를 구할 수 없다’는 한 청취자의 사연에 “줄 서서 마스크를 사는 모습을 봤다. 예전에 마스크 쌀 때는 묶음으로 개당 800원에서 1000원 정도였는데, 요즘 하나에 4000원이다. 네 배나 오른 것”이라며 말했다.

이어 “찾는 분들이 많아 가격이 오를 수는 있지만 1000원에서 4000원으로 오른 것은 문제가 있다. 공공기관 같은 곳에 마스크를 놓고 국민들이 넉넉하고 편하게 사용하게 해주는 게 중요하다. 판매, 유통하시는 분들도 어느 정도 이득을 남기셔야 하지만 모든 국민이 필요한 상황에서는 도와주셨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조장혁 역시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람이 먼저다!’라는 말이 아직도 귓전에 맴도는데 그냥 선거 유세 문구였나 봅니다. 국가에 대한 섭섭함이 드는 이 기분, 저만 그런건가요?”라며 현 정부를 비판하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26일 진서연도 쓴소리에 동참했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마스크 50매가 11만원대에 팔리고 있는 쇼핑몰을 캡처한 사진과 함께 “인간 같지도 않은 인간들. 이게 할 짓이냐. 사람 생명이 왔다 갔다 하는 판에 버젓이 말도 안 되는 폭리를 취하는데 정부가 가만히 있다. 할 수 있는 모든 욕을 하고 모든 죄를 묻게 해야 한다. 쓰레기. 워킹데드랑 뭐가 다르냐”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후 논란이 되자, 진서연은 “모든 인터넷 구매 사이트의 마스크 폭리가 현실인 마당에 대책들은 쏟아지는데 한발 늦은 대책과 폭리 업체들을 잡지 못하는 현시점. 뭐가 문제라니요..”라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하지만 현재 이 글은 삭제된 상태다.

뿐만 아니라 한상진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마스크, 손소독제 부족 현상에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마스크랑 손 소독제, 기본 방역 용품은 국가에서 관리를 해줬어야 한다. 마스크 가격이 이건 아니지. 이런 시국에서 마스크 수급과 가격도 컨트롤 못하면 어찌하라는 건지. 외교상 불이익을 생각해서 초반 중국인 입국을 막지 못했다면 최소한 국민들이 불안하지 않게 기본 방역 용품을 국가가 관리해주는 균형감이 필요했다”고 말했다.

이어 “마스크 인플레이션이 벌어지는데 이제와서 중국에 마스크 수출한 상인들 조사한다는데 먼저 마스크 생산량을 최대치로 늘리고 국민들이 마스크 때문에 겪는 최소한의 불안감을 해소시켜줘야 하는게 아닐까. 진정 사람이 국민이 먼저인 나라가 되자!! 대구 힘내라!!! 대한민국 힘내자”라고 덧붙였다.

이처럼 박명수, 조장혁, 진서연, 한상진 등이 마스크 부족 사태에 일침을 날린 가운데, 대중은 “시원한 비판” 혹은 “경솔한 비난”이라며 대립을 이루고 있다. mkculture@mkculture.com

신재은, 파격 노출 비키니 입고 자전거 주행
휘성 약물 직거래 영상공개 "주사기·약병이.."
이예진, 글래머 비키니 화보·영상 공개
정부, 김재중 코로나 거짓말에 “SNS 신중하라”
미스맥심 엄상미, 남다른 애플힙과 넘치는 볼륨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