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외국인 선수 더햄 “코로나19 무서워” 자진 퇴출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성범 기자

프로농구 부산KT 외국인 선수 앨런 더햄(32)이 스스로 유니폼을 벗었다. 최근 퍼지고 있는 코로나19에 대한 공포감 때문이다.

KT는 26일 “더햄이 코로나19를 우려해 잔여 경기에 뛰지 않겠다고 했다. 27일 출국한다”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로 국내 외국인 선수가 스스로 팀을 떠난 것은 더햄이 최초다. KT의 다른 외국인 선수 바이런 멀린스(31) 역시 코로나19에 두려움을 갖고 있지만, 계속 뛰는 쪽으로 마음을 굳혔다. 외국인 선수뿐 아니라 국내 선수도 코로나19를 우려하고 있다.



제 발로 나간 더햄은 앞으로 프로농구 무대에서 보긴 어려워 보인다. KBL 규정에 따르면 구단과 계약 중인 선수가 일방적으로 출전을 거부할 시 징계를 받을 수 있다. 더햄은 이 사례에 속해 KBL 징계가 예상된다.


2019-20시즌 도중 KT에 합류한 더햄은 8경기에 나와 평균 11.3점에 8.6리바운드, 3.1어시스트 성적을 남겼다.


mungbean2@maekyung.com

신재은, 파격 노출 비키니 입고 자전거 주행
휘성 약물 직거래 영상공개 "주사기·약병이.."
이예진, 글래머 비키니 화보·영상 공개
정부, 김재중 코로나 거짓말에 “SNS 신중하라”
미스맥심 엄상미, 남다른 애플힙과 넘치는 볼륨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